알림마당

지난해 경기도 숙박 관광객 절반이 야영·캠핑장 이용
작성자 전략팀 작성일 2022-03-17 08:30:15

지난해 경기도 숙박 관광객 절반이 야영·캠핑장 이용

- 2021 경기관광 실태조사 결과, 경기도 숙박객 48.4% 야영·캠핑장 이용 -

- 경기도 관광객 99%가 개별여행, 당일여행이 85.9% -

- “코로나19가 숙박시설 선택, 여행형태 등에 영향 미쳐” -

 

지난 해 경기도에서 숙박한 관광객의 절반이 야영과 캠핑장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관광공사(이하 공사)14일 경기도 주요 관광지를 방문한 만 15세 이상 내국인 관광객 6,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 경기관광 실태조사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전체 숙박자 중 경기도 내에서 숙박한 비율은 94.6%, 이용 숙박시설로는 야영장(캠핑장)48.4%로 가장 높았고, 펜션 22.7%, 호텔 9.6%가 뒤를 이었다. 캠핑장과 펜션이 경기도 숙박형태의 70%를 넘게 차지하는 셈이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지난 2019년 조사에서는 펜션(25.9%), 호텔(19.8%), 야영·캠핑장(18.7%) 순이었다.

공사 관계자는 캠핑산업의 성숙, 경기도의 우수한 자연환경과 캠핑 인프라, 코로나로 인한 거리두기 등이 복합적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202012월 기준 경기도 야영·캠핑장은 611개로 전국 2,611개 야영장 중 지자체 단위 가장 많이 위치하고 있다. (출처: 7차 경기도 권역별 관광개발 계획)

또 경기도를 방문한 내국인 관광객 대부분이 단체나 모임여행보다는 개별여행의 형태로 당일여행을 즐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도 관광객의 99%가 개별적으로 여행했으며, 2019년 대비 14.2%p 감소한 0.9%만이 단체/모임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전체 관광객 중 85.9%는 당일여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숙박여행을 즐긴 비율은 14.1%였다. 이들은 주로 인터넷 사이트를 이용해 여행 정보를 수집하고, 배우자/연인과 함께 경기도를 방문했다고 응답했다.

경기도 여행에 대한 만족도 평가에서는 안전/치안(4.32), 관광 종사자 친절성(4.31)이 높은 점수를 받은 반면, 쇼핑품목 다양성(3.66), 쇼핑 품목 가격(3.52)은 비교적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

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여행 형태나 숙박시설 선택 기준 등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이번 조사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를 분석해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관광 사업 및 마케팅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경기관광실태조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내국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지난 해 2월부터 12월까지 경기도 주요 관광지 총 53곳의 6,0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편 해당 조사의 표본설계, 조사명칭 등을 개선한 경기도 주요관광지 방문객 실태조사는 지난 1월 국가승인통계로 지정됐으며 2022년 조사결과부터 통계청 시스템을 통해 공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