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관광시장 침체, 민관 함께 대책마련
작성자 전략팀 작성일 2020-02-04 00:00:00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관광시장 침체, 민관 함께 대책마련

- 4() 경기도, 경기관광공사, 관광업계 등 모여 민관대책회의 개최 -

- 위기관리 비상대책팀 구성, 실시간 연락체계 구축, 예방수칙 현장 안내 등 대책 마련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국내외 관광시장 전반에 걸친 수요급감과 예약취소 급증 등 관광시장이 침체 된 가운데 경기도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민간과 공공이 함께 모여 현 상황을 공유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자리를 가졌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4()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경기관광 민관공동 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에버랜드·한국민속촌·원마운트 등의 민간 관광업계, 리플레쉬·렛츠투어·중부관광 등 여행사, 노보텔엠버서더 수원·골든튤립에버 용인·주요 펜션 관계자 등 숙박시설, 아시아나 등 항공업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경기도관광협회, 한국외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 킨텍스, 수원컨벤션센터, 파인즈미팅코리아, 한국도자재단,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관계자 포함 50여 명이 함께했다.

 

한국민속촌 관계자는 중국 관광객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되고, 국내 관광객도 절반 정도가 줄어든 상황이라며, “지금보다 앞으로가 더 걱정인데, 제대로 된 대책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관광협회 관계자는 금한령 때 융자지원을 받은 업체들의 상환시점이 다가온 만큼 상환기간을 유예해주면 업체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회의결과, 도와 공사는 위기관리 비상대책팀을 구성해 업계 일일 동향을 파악하여 상시 공유하고 대응책을 수시로 협의하기로 했다. 주요 관광지점에 코로나 예방 안내X-배너 설치, 손소독제종사자 마스크 지원 등을 바로 시행할 계획이며, 특례보증 제도 시행, 관광진흥기금 융자지원 상환 유예 등 필요한 사안에 대해 중앙에 적극적으로 건의 할 예정이다. 또 사태 회복 시 대대적인 민관 공동 홍보마케팅을 통해 관광업계가 조속히 정상화 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중국 당국이 지난달 27일부터 단체 해외관광을 중단시키고, 우리 정부에서 이달 4일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경유한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불허하는 등 확산방지를 위한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확산방지 조치들이 관광시장 침체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은 지난 번 메르스와 사스에 이어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까지, 질병으로 인한 관광업계 타격은 이번이 끝이 아닐 것이라며, “이번을 계기로 민과 관이 중장기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깊이 있게 고민하고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영근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사태가 장기화되면 금한령보다 어려운 상황이 될 것이라면서도 관광업계의 의견을 반영, 도에서 바로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바로, 사업화가 필요한 부분은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을 만들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