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경기관광공사, 코로나19 위기극복 시․군과 함께 한다
작성자 전략팀 작성일 2020-03-11 00:00:00

경기관광공사, 코로나19 위기극복 시군과 함께 한다

- 포천구리·양주시 시작으로 내달까지 31개 시군 단체장 모두 만날 예정 -

- 코로나19 위기관리 및 빅데이터 기반 31개 시군 관광정책 플랫폼 구축 계획 -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이하 공사)가 시군 단체장 릴레이 만남을 통해 시군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에 나서고, 31개 시군 관광 빅데이터도 구축한다.

 

공사는 코로나19로 관광산업 전반이 침체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시군의 어려움을 직접 듣고 협력, 지원할 수 있는 분야를 발굴하기 위해 시군으로 찾아가고 있다. 지난 4일에는 박윤국 포천시장과 안승남 구리시장을, 지난 9일에는 조학수 양주부시장을 공사 사장이 직접 만나 현안을 논의했다.

 

포천시 및 구리시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체계, 경기도의 특별지원자금 운영 계획 등을 공유하는 한편 공사의 협조를 구했다. 특히 포천시는 온천지역 개발 재개와 함께 태권도 국기원 분원, 드론산업 기반의 민간항공 활성화에 공사의 역할을 당부했다. 구리시는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에 따른 푸드테크 도입 관광테마파크화와 동구릉 등 고구려 유적과 연계한 캠핑장 조성에 대한 협조를 구하기도 했다. 양주시에서는 경원선축 또는 경의선축으로 관광권역을 구분하고 인접 시군과 협업을 강조 했다.

 

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관광 전반이 어렵지만, 멈추어선 안 된다, “시군과 함께 미리 준비할 수 있는 것, 지금 할 수 있는 것을 찾아 계속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사는 앞으로 31개 시군 모두와 직접 만나 현안 과제인 코로나19는 물론 향후 관광 정책분야에서 체계적으로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공사는 31개 시군 관광 전 영역에 대한 정책 데이터를 확보해 빅데이터를 만들고 이를 분석, 경기도 31개 시군 관광정책 플랫폼을 구축하고 관광협력지도 제작과 동시에 경기도 관광경쟁력 지수도 개발할 계획이다. 31개 시군의 대표 관광 스토리를 시군으로부터 추천받아 개발가능성을 검토 해 스토리텔링형 콘텐츠로 만들어 시군별로 랜드마크화 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공사 사장은 오는 12일 김광철 연천군수, 김성기 가평군수와 만남이 예정 돼 있다.

 

유동규 사장은 경기도 관광이 결국 31개 시군 관광이라며 지금까지는 부족했지만 현안인 코로나19는 물론이고, 앞으로 시군과 깊이 있게 협력 해 관광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